[조선일보 조사] 다자대결서 文 37.5% 安 26.4%…11.1%P 격차로 벌어져

입력 2017.04.23 20:25

조선일보가 칸타퍼블릭(옛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22일 19대 대선 출마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37.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6.4%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7~8일 조선일보·칸타퍼블릭의 5자 대결 조사에선 안 후보(37.5%)와 문 후보 (35.7%)가 비슷했고, 4월 14~15일 조사는 문 후보(36.3%)와 안 후보(31.0%) 차이가 5.3%포인트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1.2%포인트 상승하고 안 후보가 4.6%포인트 하락하면서 지지율 차이가 11.1%포인트로 오차 범위(±3.1%포인트)를 벗어났다.

다음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7.6%, 심상정 정의당 후보 3.3%,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9%, 기타 후보 1.0% 등이었다. 일주일 전 조사에 비해 홍 후보는 0.4%포인트, 심 후보는 0.6%포인트, 유 후보는 0.8%포인트 상승했다. 지지 후보가 ‘없다’ 또는 ‘모름·무응답’ 등으로 답한 부동층은 21.3%로 일주일 전 조사의 20.6%에 비해 다소 늘어났다.

대선에서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는 경우를 가상한 양자(兩者) 대결 지지율은 문 후보 41.4%, 안 후보 41.0%였다. 2주일 전 조사에서는 안 후보(51.4%)가 문 후보(38.3%)를 앞섰지만, 지난주 조사에선 안 후보(42.6%)와 문 후보(40.3%)가 비슷했고 이번 조사에서도 0.4%포인트 차이로 초접전 구도였다.

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RDD(임의 번호 걸기)를 활용해 전화 면접으로 전국 19세 이상 10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3%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상세 자료를 볼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