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양상문 감독 "임찬규의 호투가 승리의 원동력."

    입력 : 2017.04.21 21:56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선수들이 팀의 6대2 승리를 확정짓고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21/
    LG 트윈스가 1위 KIA 타이거즈를 누르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홈경기서 박용택의 결승홈런과 불펜진의 깔끔한 마무리로 6대2의 승리를 거뒀다.
    LG는 1회말 선두 이형종이 좌월 솔로포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고 2회말엔 무사 1루서 7번 양석환의 우중간 2루타로 1점을 추가해 2-0으로 앞섰다. 2-2 동점이 돼 분위기가 넘어갈 수도 있는 위기에서 LG는 6회말 생일을 맞은 박용택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3-2로 앞섰다. 상대 선발 팻 딘이 내려간 8회말엔 3점을 추가하며 여유있게 승리를 거뒀다.
    LG 양상문 감독은 "오늘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발 임찬규가 최소실점으로 막아준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5이닝 동안 1실점한 임찬규를 칭찬했다. 이어 "우리 타자들이 상대 좋은 투수에게서 많은 점수는 아니지만 필요한 점수를 내줘서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며 "많은 팬들이 와주셨는데 좋은 경기 보여드려서 기쁘다"라고 승리의 소감을 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