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역 성폭력 사건 98초 마다 발생… 미성년자 대상 범죄는 8분 간격"

    입력 : 2017.04.21 13:48

    /RAI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전역에서 성폭력 사건이 98초 마다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폭력방지 비영리단체인 RAINN(Pape, Abuse & Incest National Network)는 20일(현지 시각) 해마다 12세 이상 미국인 32만1500명이 강간·성폭력을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범죄피해조사(National Crime Victimization Survey·NCVS)와 RAINN에 접수되는 성폭행 신고를 분석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성폭행 피해자의 90%는 여성이며, 미국 여성 6명 가운데 1명(16.6%), 남성 33명 가운데 1명(3%)이 평생 1건 이상 성폭력을 경험한다.

    18세 이하 미성년자들은 8분마다 성폭력 피해를 보고 있었다. 2009∼2013년까지 해마다 17세 이하 미성년자 6만3000명이 성적 학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가운데 12∼17세가 66%, 12세 이하가 34%다.

    강간·성폭력 혐의로 기소돼 복역 중인 수감자는 8만600명에 이르지만, 성폭행 가해자 1000명 가운데 6명만 기소돼 수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성폭력 발생 장소는 전체의 55%가 피해자 집이었다. 이어 공공장소 15%, 친척 집 12%, 주차장 등 폐쇄된 장소 10%, 학교 캠퍼스 8% 등의 순이다.

    미국에서 강간을 비롯한 성폭력 발생 비율은 지난 1993년 이후 63% 떨어졌다. 1993년 성폭행 피해는 1000명당 4.3명꼴이었으나, 2015년에는 1000명당 1.6명으로 줄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