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L종합]맨유-리옹-아약스-셀타비고, 4강 합류

    입력 : 2017.04.21 10:14

    ⓒAFPBBNews = News1
    2016~2017시즌 유로파리그 4강 라인업이 확정됐다. 맨유, 리옹, 아약스, 셀타비고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안더레흐트와의 2016~2017시즌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대1로 이겼다. 1차전에서 1대1로 비긴 맨유는 합계 3대2로 4강에 올랐다.
    맨유는 전반 10분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다. 래시포드가 왼쪽에서 중앙으로 내준 볼을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지체없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이후 폴 포그바와 제시 린가드가 결정적 슈팅을 날렸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설상가상으로 센터백 마르코스 로호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결국 전반 32분 동점골을 내줬다. 유리 틸레망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소피앙 한니가 이를 밀어넣었다.
    다급해진 맨유는 총공세에 나섰지만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44분 래시포드의 결정적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주포'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부상까지 겹치며 최악의 분위기 속 연장을 맞았다. 하지만 맨유에는 래시포드가 있었다. 래시포드는 연장 후반 2분 환상적인 돌파 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옹은 승부차기 끝에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관중 간 충돌이 발생했던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던 리옹은 2차전에서는 후반까지 1-2로 뒤져 1·2차전 합계 3대3이 됐다.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접어들었고, 6번째 키커까지 아무도 실축하지 않았다. 그러나 양 팀 7번째 키커가 모두 골망을 흔들지 못한 뒤 8번째 순서에서 베식타스가 실축 후 리옹이 득점하면서 결국 승부차기 7-6으로 리옹이 웃었다.
    아약스도 연장 접전 끝에 샬케를 꺾고 4강에 올랐다. 1차전에서 2대0으로 이겼던 아약스는 2차전 후반까지 샬케에 0-2로 뒤지면서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아약스는 연장전에서 먼저 샬케에 실점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막판에 2골을 몰아넣는 저력을 발휘했다. 아약스는 1, 2차전 합계 4대3으로 승리했다. 셀타 비고는 헹크와 1대1로 비겨 합계 4대3으로 승리해 4강에 합류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