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라탄 시즌 아웃? 4위 노리는 맨유 초비상

    입력 : 2017.04.21 10:07

    ⓒAFPBBNews = News1
    맨유에 초비상이 걸렸다. '주포'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시즌 아웃이 유력해보인다.
    이브라히모비치는 21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안더레흐트와의 2016~2017시즌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공중볼 경합 후 착지 과정에서 오른발을 다쳤다. 고통을 호소하던 이브라히모비치는 제대로 일어나지 못하고 앙토니 마르시알과 교체됐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포드의 연장 후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브라히모비치의 부상으로 마냥 웃을수만은 없게 됐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올 시즌 맨유에 합류하자마자 팀의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리그에서만 17골을 넣었다. 4위까지 주어지는 유럽챔피언스리그 티켓과 유로파리그 우승을 노리고 있는 맨유 입장에서 이브라히모비치의 결장은 치명적 손실이다. 경기 후 맨유 조제 모리뉴 감독은 "작은 부상이 아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지만 그렇지 않다"라며 "이브라히모비치의 정밀 검진은 내일 나올 예정이다. 하지만 (복귀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