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장 결승골' 또 한번 맨유 살린 래시포드

    입력 : 2017.04.21 08:47

    ⓒAFPBBNews = News1
    '신성' 마커스 래시포드가 또 한번 맨유를 구했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안더레흐트와의 2016~2017시즌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대1로 이겼다. 1차전에서 1대1로 비긴 맨유는 합계 3대2로 4강에 올랐다.
    맨유는 전반 10분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다. 래시포드가 왼쪽에서 중앙으로 내준 볼을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지체없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이후 폴 포그바와 제시 린가드가 결정적 슈팅을 날렸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설상가상으로 센터백 마르코스 로호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결국 전반 32분 동점골을 내줬다. 유리 틸레망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소피앙 한니가 이를 밀어넣었다.
    다급해진 맨유는 총공세에 나섰지만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44분 래시포드의 결정적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주포'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부상까지 겹치며 최악의 분위기 속 연장을 맞았다.
    하지만 맨유에는 래시포드가 있었다. 래시포드는 연장 후반 2분 환상적인 돌파 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래시포드는 후반기 맨유의 확실한 해결사로 자리하는 모습이다. 래시포드는 첼시와의 지난 라운드에서도 선제골을 넣었다. 맨유는 2012년 10월 29일 이후 13경기만에 첼시전 승리를 맛봤다. 이브라히모비치 의존도가 심했던 맨유는 래시포드가 다시금 존재감을 과시하며 고민을 덜었다. 지난 시즌 중요 경기마다 골을 뽑아내며 혜성처럼 등장했던 래시포드는 맨유의 막판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