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다 죽었어"…'해투' 백일섭, 빵빵 터지는 마성의 입담

    입력 : 2017.04.21 01:0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해피투게더' 백일섭이 빵빵 터지는 마성의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2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스.개.소.(스타의 개를 소개합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백일섭-설현-박준형-토니안-곽시양이 출연해 자신의 반려견을 소개했다.
    이날 백일섭은 거침없는 입담과 박명수를 저격하는 등 MC들과 게스트들을 쥐락펴락하는 토크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백일섭은 자신에 대한 토크 도중 "박명수씨에 대한 이야기를 좀 했으면 좋겠다"며 "평소 TV를 보면서 '저 친구는 언제 웃기려나?' 생각했다. 그럼에도 나름 방송을 진행하는게 신기했다. 저렇게 인상을 쓰는데 방송국에 높은 백이 있나 했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근데 요즘 보니까 명수 씨가 나이를 꽤 먹었는데 오히려 어려지는 것 같다"라며 "요즘 귀여워, 요새 더 재미있어"라고 박명수를 칭찬했다.
    최근 드라마 출연이 뜸하다는 MC들의 말에는 "'꽃보다 할배' 출연 전에는 아버지 역할을 주로 했었는데 '꽃보다 할배' 출연하고는 할배가 돼버렸다. 영계 할아버지로 조만간 드라마에 출연할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일섭의 솔직한 입담은 이어졌다. 그는 과거 사귀었던 연예인을 말해달란 요청에 "다 죽었다"고 태연하게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설현에게 의도치 않은 굴욕도 선사했다. 백일섭은 "(설현이) 기억에 없다. 지금 나오고 있는 게 뭐지?"라고 물어 설현을 당황케 했다. 뿐만 아니라 "시집은 갔어?"라며 "연예인과 결혼하라. 잘 아니까 사기 치지 않는다. 사기 치는 연예인 없지 않나"라며 설현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인물 정보]
    백일섭 "졸혼이란 말 몰랐다..미움 살까 조심스러워"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