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35억?… 몸값 치솟는 김연경

    입력 : 2017.04.21 03:04

    터키 엑자시바시 영입說 나와
    재정 상태 좋지 않은 소속팀 '팬심' 내세워 재계약 설득할 듯

    여자 배구계 이적 시장에 '최고 블루칩' 김연경(29·페네르바체·사진)이 뜬다.

    유럽 배구 전문지 '월드 오브 발리'는 17일(한국 시각) "터키 엑자시바시가 팀 전력 보강을 위해 최대 300만달러(약 34억원)를 제시해 김연경을 영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소속팀 페네르바체를 터키리그 챔피언 결정전에 올려놓은 김연경은 2016~17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끝나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김연경은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 공격수다. 2011년 터키 진출 후 6시즌 동안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 CEV컵 대회, 터키리그와 터키컵 우승과 동시에 MVP까지 휩쓸었다. 그의 영입만으로 팀이 우승 후보로 급상승할 만큼 전력이 강해지는 까닭에 벌써 영입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김연경의 현재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20만유로(약 14억7000만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는 2016~2017시즌 유럽 남녀 선수 중 최고 대우다. 유럽리그에서 활약 중인 남자 선수 중 최고 연봉자인 미국의 매튜 앤더슨(러시아 제니트 카잔)의 50만유로(약 6억1000만원)를 훌쩍 넘어선다. 이는 국내 최고 인기를 누리는 프로야구 올 연봉 랭킹으로 따져도 다섯 손가락에 든다. 올해 KBO리그에선 이대호(롯데)가 25억원, 김태균(한화)이 16억원, 양현종과 최형우(이상 KIA)가 15억원을 받는다.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국내 선수 최고 연봉자 김신욱(전북·14억원)도 김연경 아래다.

    현재 터키리그에서 김연경을 붙잡을 여력이 있는 팀은 엑자시바시와 바키프방크 정도로 예상된다. '300만달러설'의 주인공인 엑자시바시는 러시아의 타티야나 코셀레바 등 세계 유명 선수를 대거 보유하고 있다.

    현재 소속팀 페네르바체가 김연경과 재계약을 원하지만 재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머니 게임'에선 밀린다. 중국이나 일본리그 팀들이 영입에 뛰어들 수도 있다.

    페네르바체가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것은 팬들의 '충성심'이다. 페네르바체는 팀내 유일하게 김연경을 위한 응원 구호가 있을 정도로 팬층이 두껍다. 김연경이 "터키리그 라이벌 팀으로부터 영입 제의가 오기도 했지만, 만약 옮겼다간 팬들에게 맞을 것 같다"는 농담을 할 정도로 열성적이다.

    김연경을 앞세운 페네르바체는 28일부터 갈라타사라이와 5전 3선승제 챔피언 결정전을 치른다. 진짜 '김연경 쟁탈전'은 챔피언 결정전이 끝난 다음 펼쳐진다.

    [인물 정보]
    조준호 "김연경과 열애설? 피해주는 것 같아 미안" 해명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