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9호선만 뚫리면 평당 300만원 오릅니다"

    입력 : 2017.04.21 07:00 | 수정 : 2017.04.21 09:02



    “지금까지 (서울 강동구) 고덕동은 강남 접근성 측면에서 최악이라고 말해왔습니다. 그러나 2020년에 지하철 9호선(연장구간)만 개통된다면 한번에 다 해결됩니다. 게다가 고덕은 주변이 다 녹지 공원이라 친환경 주거지역이기도 합니다. 일거에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죠. 서울을 떠나기 싫다면, 고덕으로 가면 됩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2016 대한민국 부동산 트렌드쇼에서 “현재 가치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라인은 지하철 9호선이며, 그 중에서도 고덕의 가치를 기대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하철 9호선 개통은 그동안 강남접근성 측면에서 뒤쳐졌던 지역들의 가치를 확 끌어올릴 수 있다고 했다. 고덕을 비롯해 둔촌주공아파트 역시 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박 위원은 “고덕역 개통 이전, 종합운동장~보훈병원까지는 2018년에 먼저 개통될 예정”이라며 “이 경우 둔촌주공아파트 가치가 당연히 오를 것”이라고 했다. 둔춘주공과 고덕주공, 하남미사지구는 9호선이 개통되면 분양가격이 평당 300만원씩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위원은 그동안 소외됐던 올림픽선수촌 아파트도 눈에 들어올 것이라고 하는데, 그 이유는 영상에서 확인해 보시죠.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