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여론조사] 文 40.9% 安 34.4%…양자대결시엔 文 44.8% 安 44.4%

    입력 : 2017.04.20 13:40

    문화일보는 지난 18∼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54명을 상대로 실시한 제19대 대선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0.9%,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34.4% 지지를 각각 얻어 문 후보가 안 후보를 6.5%포인트 차로 오차범위(±3.1%포인트)를 살짝 넘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보도했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9.5%, 심상정 정의당 후보 2.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7%,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 1.0% 등으로 집계됐다.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문 후보(44.8%)와 안 후보(44.4%)가 치열한 접전 양상을 보였다.

    홍 후보 출마를 가정한 4자 대결에서는 문 후보 43.1%, 안 후보 34.2%, 홍 후보 10.6%, 심 후보 3.0%였다. 유 후보 출마 4자 대결에서는 유 후보 지지율이 3.7%에 그치면서 보수층의 지지를 흡수한 안 후보가 39.2%로 올라섰고 문 후보는 42.3%, 심 후보는 2.8%였다.

    정통 야 3당 주자 간 가상 대결에서는 문 후보 42.5%, 안 후보 41.1%, 심 후보 3.6%로 양자 대결과 큰 차이가 없었다.

    호감도는 안 후보가 44.9%로 문 후보(43.6%)를 약간 앞섰지만 당선 가능성에서는 문 후보가 62.4%로 안 후보(26.2%)보다 월등히 높았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2.8%, ‘다른 후보로 지지를 바꿀 수도 있다’는 26.7%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