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美 국무장관,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고려…모든 것 재검토"

    입력 : 2017.04.20 07:55 | 수정 : 2017.04.20 07:58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관련, 북한을 테러 지원국(sponsor of terrorism)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각) 국무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뿐만 아니라 미국이 평양 정권에 압력을 가할 수있는 다른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거 협상과는 다른 관점에서 북한에 관여하고 북한 정권에 대해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우리는 그런 모든 옵션을 심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미 상공회의소에서 연설하고 있다./AP연합
    이에 따라 북한이 앞으로 제6차 핵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다시 강행할 경우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9년만에 재지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은 1987년 11월 대한항공(KAL) 민항기 폭파 사건을 일으킨 북한을 이듬해 1월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북한과 핵 검증 프로그램을 합의하면서 2008년 11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했다.

    북한이 테러지원국 지위가 되면 다시 국제 사회에서 공식적인 테러리스트로 취급받는 불명예를 얻게 된다.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하는 사유에는 각종 국제 테러단체와의 연계 혐의가 제기되는 이란·시리아와 무기 거래를 한다는 혐의와 지난 2월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