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안 北에 물어본 적 있나' 질문에… 文 "문의 안했고 알아보라고는 했다"

조선일보
  • 최승현 기자
    입력 2017.04.20 03:04

    [대선 D-19] 스탠딩 토론 - 문재인

    '북한이 우리 주적이냐' 다그침에 "대통령 될 사람이 할 말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19일 열린 19대 대선 후보 TV 토론에서 좌우(左右) 양 진영 후보들로부터 외교·안보·국방 사안에서 상반된 공세를 받았다. 사안에 따라선 방어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는 추궁에 "북한을 주적이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발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밤 서울 KBS에서 TV 토론이 시작되기 전 마이크가 잘 달렸는지 점검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밤 서울 KBS에서 TV 토론이 시작되기 전 마이크가 잘 달렸는지 점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처음 도마에 올랐다. 유 후보가 "문 후보가 작년 10월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가 지난 토론회에서는 북한에 물어본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며 "그런데 최근 한 TV프로에서는 국정원을 통해 북한에 물어봤다고 했다"고 공격했다. 이에 문 후보는 "물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북한에 물어봤다는 것이 아니라 국정원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보도록 했다는 뜻"이라며 "국정원이 가진 여러 정보망으로 북한이 어떤 태도를 취할지 파악해보도록 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이 문제는 지도자의 정직성하고 관계된 문제"라고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문 후보가 거짓말하는지 아닌지 청와대 회의록을 보면 된다"며 "회의록을 공개할 용의가 있느냐. 거짓말했다는 것이 밝혀지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했다. 문 후보는 "그 회의록이 외교부, 국방부, 통일부, 국정원에 있을 것"이라며 "지금 정부에서 확인해 보라"고 했다.

    홍 후보는 이어서 문 후보에게 "집권하면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찬양·고무 관련 조항들은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 후보가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민정수석이 기무사령관을 불러 국보법 폐지를 요구한 적 있느냐"고 묻자, 문 후보는 "그런 적 없다"면서도 "열린우리당에서 국보법 폐지를 위해 노력한 적이 있다"고 했다. 문 후보는 "당시 국보법 폐지를 하자고 여야 간 의견이 모였는데 그러지 못한 게 굉장히 아쉽다"고 했다.

    그러자 이어 유승민 후보가 "국보법 얘기가 나왔으니 북한이 우리 주적이냐"고 물었다. 문 후보는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유 후보가 "국방부의 국방백서에 북한은 우리 주적이라고 돼 있다"고 하자, 문 후보는 "(그런 규정은) 국방부로서 할 일이지만 대통령으로서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대통령이 되면 남북문제를 풀어가야 하고 필요할 때는 남북정상회담도 필요하기 때문에 국방부와 대통령이 할 일이 따로 있다"고도 했다.

    유 후보가 거듭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 못 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해야 될 발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정반대 입장에서 공격했다. "국보법을 왜 폐지하겠다고 못하냐"고 했다. 문 후보는 "폐지에 반대한 적이 없다"면서도 "(폐지는) 주장할 시기가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