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신사적 선거운동" VS "자작극 아니냐"…'문재인 1번가' 짝퉁 사이트 등장에 文·安 공방

    입력 : 2017.04.19 17:18

    민주당 "페어플레이에 위배되는 비신사적 선거운동"
    국민의당 "민주당 자작극이 아니라면 즉각 고발하라"

    '문재인 1번가' 화면. /인터넷 캡처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정책홍보 사이트인 ‘문재인 1번가’의 ‘짝퉁’ 사이트가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문제의 사이트 주소는 ‘문재인 1번가’의 주소인 ‘www.moon1st.com’의 뒷부분을 살짝 바꾼 ‘www.moon1st.net’이다. 그런데 이 주소로 접속하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홍보 사이트로 연결된다.

    해당 사이트는 이날 오후 5시 현재는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도메인 등록사이트 후이즈(www.whois.com)로 확인한 결과, 이 사이트는 지난 18일 이모씨 이름으로 등록됐으며, 이씨의 소재지는 서울 종로구 청와대로 1번지, 즉 청와대로 돼 있다.

    한 네티즌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지금 문재인 1번가의 .net주소로 접속하면 안철수 홈페이지로 접속된다”며 “고의라면 상도의에 어긋나는 매우 찌질한 짓을 하고 있는 것이고, 고의가 아니라면 안철수 캠프가 얼른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 1번가' 짝퉁 사이트 접속시 연결되는 화면. /인터넷 캡처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검색 실수를 노리고 안철수 지지자들이 만든 것 아니냐”, “문재인 지지자들이 노이즈 마케팅을 한 것일 수도 있다” 등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논란이 퍼지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나섰다. 문 후보 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1번가’가 인기인데, 이것을 본뜬 해적사이트가 나왔다”면서 “이는 페어플레이에 위반되는 비신사적 선거운동”이라고 했다. 윤 단장은 “이 해적 사이트를 안철수 후보과 국민의당이 공식적으로 만들었는지 공개질문을 드린다”며 해명을 요청했다.

    이에 국민의당도 논평을 냈다. 장진영 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문재인1번가’가 인기라는 것도 몰랐다. 해적 사이트가 있고, 이 사이트가 안 후보의 사이트 주소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민주당 논평을 보고 알았다”며 “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해적사이트와 아무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장 대변인은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안 후보를 비난하기 전에 민주당은 (해당 사이트를) 즉각 고발하라”며 “고발하지 않으면 문 후보와 민주당의 자작극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