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 美·中 정상회담서 나눈 얘기 밝혀 논란

    입력 : 2017.04.19 11:52 | 수정 : 2017.04.19 13:37

    /조선DB

    지난 6~7일 미·중 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한국과 중국의 역사적 관계에 대해 나눈 발언 내용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시 주석이 오랜 시간 설명한 한·중 양국 관계 내용에는 “한국이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라는 일방적인 중화주의에 입각한 인식이 포함됐던 것으로 보여진다.

    미국의 온라인 매체 쿼츠(Quartz)는 19일(현지시각) "트럼프가 시 주석과 면담 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말한 발언은 완전히 틀렸고, 남한 사회를 완전히 격분하게 만들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가 WSJ에 말한 발언은 지난 12일(현지 시각) WSJ 온라인 유료 기사에 실려 있다. 트럼트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 “시 주석으로부터 한국과 중국의 역사에 대한 수업을 받았다”며 “한국은 (역사적으로)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서 한국은 북한이 아닌 한반도 전체를 의미하는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수천년간 북한과 한국을 상대해본 중국에 따르면 북한을 다루기는 매우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나는 중국이 북한을 다룰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왔는데 우리의 생각과는 상황이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쿼츠(Quartz)는 이에 대해 "트럼프는 아시아 지역의 역사에 대한 자신의 지식이나 견해가 없고 시 주석으로부터 들은 게 다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 주석의 역사관은 어디서 왔겠는가. 중국 국가주의로부터 아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