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北核해결 위해 韓·中·日과 연대"

    입력 : 2017.04.19 03:04 | 수정 : 2017.04.19 08:12

    아베 만나 "평화는 힘으로 달성"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8일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일본과 한국, 중국과 연대하겠다는 결의를 갖고 있다"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전 한국을 출발해 도쿄에 도착했으며, 아베 신조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주최한 환영 오찬에 참석한 뒤 약 35분간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미국은) 지역 안보와 안정을 위해 일본과 다른 동맹국 사이에 연대하는 것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미국도 일본과 마찬가지로 평화를 희구하지만, 평화는 힘으로 달성된다"고 말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강한 대북 압박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이 18일 일본에 도착해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한국·중국·일본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고 했다.
    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이 18일 일본에 도착해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한국·중국·일본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고 했다. /AP 연합뉴스

    펜스 부통령은 이후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영구히 포기하게 만드는 길은 각국이 협의해 북한에 외교적·경제적 압력을 넣는 것"이라면서 "한·중·일과 협력해 대북 압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를 외교적으로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하는 게 당연하지만,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전략적 인내'가 아니라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생각을 갖고 대처하는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아베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와도 별도의 회담을 갖고 미·일 간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펜스 부통령과 아소 부총리의 회담은 지난 2월 미·일 정상회담 때 '양국의 2인자가 정기적으로 만나 경제 현안을 논의하자'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