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낮을수록 흡연율 높다

    입력 : 2017.04.18 03:08

    男 태백시·女 동두천시 1위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담배를 더 많이 피우는 실태가 전국 245개 시·군·구에서 전반적으로 확인됐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과 강영호 교수팀은 2008~2014년까지 지역사회 건강 조사에 참여한 159만4873명(남성 45.4%, 여성 54.6%)을 대상으로 전국 245개 시·군·구별 소득 수준에 따른 흡연율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남성, 여성 흡연율 상위 5개 지역 순위표
    연구팀이 조사 대상자를 지역별 소득 수준에 따라 5개 집단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흡연율이 높은 곳은 전체 245개 시·군·구 가운데 남성은 236곳(96.3%), 여성의 경우 239곳(97.5%)이었다. 소득 상위 20%의 흡연율이 소득 하위 20%보다 높은 지역은 전국적으로 단 한 곳도 없었다. 강영호 교수는 "상대적으로 담배를 더 피우는 저소득층이 질환을 앓다 사망할 위험도 클 수밖에 없다"면서 "전국 각 지자체가 소득 수준과 흡연 여부 데이터를 활용해 보건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상위 소득 수준과 최하위 소득 수준 사이에 흡연율 격차가 가장 큰 곳은 남성의 경우 경북 울진군(20.2%포인트), 경기 안성시(18%포인트), 서울 마포구(17%포인트) 순이었다. 여성의 경우 경기 동두천시(9.5%포인트), 안산시 상록구(9.5%포인트), 경남 통영시(6.7%포인트) 등이 흡연율 격차가 컸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예방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