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간 펜스 "한미동맹은 세대를 뛰어넘는 철통동맹"

    입력 : 2017.04.18 03:11 | 수정 : 2017.04.18 10:01

    [긴장의 한반도] 美軍 점퍼 입고 단호한 메시지

    - "6·25 참전 아버지 자랑스럽다"
    "아버지가 싸웠던 곳 실제로 봐" DMZ 방문후 부친 사진 등 트윗
    黃대행, 펜스 부친 새긴 백자 선물

    "북한 사람들, (특히) 북한군은 우리 동맹과 함께하려는 미국의 결의(resolve)를 오판해서는 안 된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7일 오전 비무장지대(DMZ) '자유의집'에서 단호한 표정으로 북한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붉은 넥타이를 매고 검은 정장 재킷을 입은 채 DMZ에 도착했던 펜스 부통령은 곧 오른쪽 가슴에 '주한미군'(USFK) 마크가 붙은 검은 항공점퍼로 갈아입고 "한국민들의 자유와 한반도 비핵화란 목표를 모두 지켜내기 위해 몇 달이든 몇 년이든 함께할 미국민들의 의지를 전달하고 싶다"며 "한·미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우리 동맹이 모두 그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역사적인 자유의 최전선(historic frontier of freedom)을 지키는 장병들을 치하한다"고도 했다.

    마이크 펜스(맨 오른쪽에서 둘째) 미국 부통령이 17일 비무장지대(DMZ) 내 오울렛 초소를 찾아 두 딸과 함께 북한 접경 지역을 살펴보고 있다. 펜스 부통령의 딸 오드리 펜스(맨 왼쪽)가 망원경으로 북측 지역을 살피고 있다.
    마이크 펜스(맨 오른쪽에서 둘째) 미국 부통령이 17일 비무장지대(DMZ) 내 오울렛 초소를 찾아 두 딸과 함께 북한 접경 지역을 살펴보고 있다. 펜스 부통령의 딸 오드리 펜스(맨 왼쪽)가 망원경으로 북측 지역을 살피고 있다. /AP 연합뉴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새벽 빈센트 브룩스 한·미 연합사령관과의 협의로 일정을 시작했다. 나란히 비무장지대로 이동한 두 사람은 판문점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인 '캠프 보니파스'를 함께 둘러봤다. 펜스 부통령은 한·미 동맹이 "철통같고 불변(ironclad and immutable)"하다는 표현을 쓰며, 한·미 양국 국민 사이에는 "확고부동하고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유대감(unshakable and timeless bond)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 육군 45보병사단 소위로 6·25전쟁에 참여했던 부친 에드워드 펜스의 이야기를 꺼냈다. "(판문점으로) 오는 길에 아버지가 전투를 치렀던 지역을 실제로 봤다. 우리 (한·미) 양 국민 간의 유대는 그저 전략적, 군사적, 경제적인 차원이 아니라 개인적인 차원이며 세대를 뛰어넘는 것이란 점을 세계가 알아야 한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나서도 펜스 부통령은 "오늘 DMZ에서 한·미 양국 군이 함께 근무하는 모습을 보니 아주 감동적이었다"면서 "부친이 1952~53년 한국에서 근무하면서 한국군과 나란히 전투에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아내 캐런 여사와 두 딸을 대동한 채 DMZ에 갔던 펜스 부통령은 "이런 한·미 간 파트너십은 우리 가족과 나에게 상당한 자부심"이라고 했다. 황 권한대행은 펜스 부통령의 아버지가 1953년 무공훈장을 받는 사진을 새겨넣은 고려 백자 접시를 선물했다.

    ‘훈장받는 펜스 부친’ 새긴 고려백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7일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선물한 고려 백자 접시. 접시에는 펜스 부통령의 부친인 고(故) 에드워드 펜스 소위가 6·25 전쟁에 참가한 이후 미국 정부로부터 동성 훈장(Bronze Star Medal)을 수여받는 사진이 새겨져 있다.
    ‘훈장받는 펜스 부친’ 새긴 고려백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7일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선물한 고려 백자 접시. 접시에는 펜스 부통령의 부친인 고(故) 에드워드 펜스 소위가 6·25 전쟁에 참가한 이후 미국 정부로부터 동성 훈장(Bronze Star Medal)을 수여받는 사진이 새겨져 있다. /국무총리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여러 감회를 쏟아냈다. 부친이 훈장을 받는 사진, 훈장·수여증서를 백악관 웨스트윙 자신의 집무실 탁자에 올려둔 모습을 보여주며 "64년 전 아버지가 무공훈장을 받은 DMZ에 방문한 것은 뜻깊었다"는 글을 올렸다. 증서에는 에드워드 펜스 소위가 1953년 4월 15일 서울에서 멀지 않은 지뢰 매설 지역 순찰 중 적과 맞닥뜨렸는데도 침착하고 용감하게 전투에 임한 공로로 훈장을 수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펜스 부통령은 또 한·미 장병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이 용감한 한·미 양측의 요원들이 자유의 제1 방어선을 지키고 있다"고 했다. 장남이 군 복무 중인 펜스 부통령은 "미 해병대원의 아버지로서 우리 장병과 그 가족의 희생을 이해한다"는 말도 남겼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만났다. 정 원내대표는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하더라도 한국 정부와 협의 없이 할 것은 아니다. 이런 부분을 이번에 확실히 이야기했고 이 같은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했다. 또 아시아 첫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라고 말하면서 "한·미동맹 관계에 새로운 의미가 있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