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반도 유사시 일본 오는 피난민 선별 수용"

    입력 : 2017.04.17 17:55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7일 한반도 유사시 일본으로 유입하는 피난민에 대해 선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중의원 결산행정감시위원회에 출석해 한반도 정세 불안과 관련, 발생할지도 모르는 피난민에 관한 대책을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한반도에서 피난민이 일본으로 몰려올 경우 상륙 절차, 수용시설의 설치와 운영은 (일본 정부가)비호해야 할 사람인지가 맞는지를 스크린(선별)해서 대응할 생각”이라고 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미국의 대북(對北) 타격 가능성 등이 커지면서 한반도 일대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판단해 지난 13일 아베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각료회의를 열어 유사시 한국 내 일본인들의 보호·대피 방안을 논의했었다.

    당시 회의에선 남북한으로부터 피난민이 발생했을 때의 대비책도 논의됐으며, 특히 북한 공작원 등이 피난민을 가장해 일본에 들어오는 것을 막는 방안 마련도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또 지난 15일 북한이 군사 퍼레이드에서 탄도 미사일을 선보인 데 이어 16일에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이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지만 외교 노력을 통해 평화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종전의 ‘전략적 인내’ 정책을 더는 취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 “미국이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생각으로 문제에 대처하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