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인터뷰 논란' 윤제문, 음주운전에 또… "한 잔만, 했던 게 두 잔만 된다"

    입력 : 2017.04.15 11:29

    배우 윤제문이 술로 인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스포츠조선

    배우 윤제문이 술로 인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에 따르면 윤제문은 최근 영화 '아빠는딸' 홍보를 위한 인터뷰 자리에서 술이 덜 깬 모습으로 인터뷰를 했으며, 여기에 오히려 당당한 태도로 기자와 실랑이 끝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고 알려져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윤제문은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징역 8원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당시에도 영화 '아빠는 딸'에 피해를 입혔다. 윤제문은 제작발표회에서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라고 머리 숙여 사과하기도 했다.

    윤제문은 평소 애주가로 알려있으며 과거 SBS '힐링캠프'에서도 '지독한 애주가'라는 별명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윤제문은 "연극하던 시절 대학로에서 내 별명이 하이에나였다. 돈은 없고 술은 먹고 싶어서 밤만 되면 '사람들이 어디 있을까' 찾아다녔다. 술자리에 아는 사람 한 명만 있으면 그 자리에 눌러 앉았다"고 전했다.

    윤제문은 또 "과거 아동복 장사가 잘 안된 건 술 때문"이라며 "아내가 낮에 일하고 제가 새벽에 나가 물건을 떼왔다. 일하기 전 술이 마시고 싶어 '한 잔만 하고 나가야지' 했던 게 두 잔이 되는 식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제문은 "빨리 가야 돼서 급하게 먹다 보니 나중엔 가게를 보다가 취해서 잤다"라며 애주가 면모를 드러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