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도발 광기에 '선제타격' 초강경 대응…오산기지·靑 몇 분이면 초토화"위협

    입력 : 2017.04.14 21:05 | 수정 : 2017.04.14 21:35

    북한은 14일 최근 미국의 선제타격론 등을 언급하며 “남조선의 오산과 군산,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와 청와대를 포함한 악의 본거지들은 단 몇 분이면 초토화된다”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14일 대변인 성명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엄중한 군사적 도발 광기가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위험천만한 단계로 치달았다”며 “미국의 날강도적인 정치, 경제, 군사적 도발 책동을 우리 군대와 인민의 초강경 대응으로 철저히 짓부셔버릴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성명을 낸 것은 지난해 9월 22일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성명은 “미국이 걸어오는 도발의 종류와 수위에 맞는 우리 식의 적중한 초강경 대응이 그 즉시 따라서게 될 것”이라며 “초강경 대응에는 지상, 해상, 수중, 공중 기동을 동반한 우리 식의 불의적인 선제타격안을 비롯한 여러 안이 들어 있다”고 했다.

    총참모부는 또 호주로 향하다 한반도에 재배치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와 관련해 “핵 항공모함을 포함한 덩지(덩치) 큰 목표들이 가까이에 접근해올수록 섬멸적 타격의 효과는 더욱 더 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우리 군대와 인민은 핵 타격 수단을 포함한 모든 초강경 대응을 따라 세울 수 있게 만단의 격동 상태를 항시적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얻어맞고서도 즉시적인 대응이 없는 시리아처럼 우리를 대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본토와 오키나와, 괌을 비롯한 미군기지들은 물론 미국 본토까지 우리의 전략 로켓군의 조준경 안에 들어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