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애초 마카오서 암살할 계획"

    입력 : 2017.04.14 17:35

    시티 아이샤/연합뉴스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남을 암살한 용의자들이 애초 마카오에서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에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5)가 최근 자신의 변호활동을 돕고 있는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에게 이같은 내용의 증언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정남은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신경작용제 VX에 노출돼 암살됐다. 용의자로 붙잡힌 아이샤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은 북한 남성으로부터 “몰래카메라를 찍는 것”이라고 속아 범행에 가담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이샤의 증언에 따르면,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인 북한 외무성 소속 홍성학은 지난 1월쯤 아이샤를 만나 “2월9~19일에 마카오에서 촬영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마카오로 떠나기 전 홍성학은 “프로듀서가 마카오가 아닌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찍는다고 얘기했다”며 말을 바꿨다고 한다.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는 “(용의자들이) 마카오에서 범행을 계획했다가 김정남의 (말레이시아) 여행 일정을 파악하고 장소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바꿨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