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두 달 전부터 미국의 북한공격 가정한 대책 논의"

    입력 : 2017.04.14 11:37 | 수정 : 2017.04.14 11:38

    일본 정부가 두 달 전인 지난 2월부터 미국의 북한 공격 상황을 가정해 대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 중에는 한국 내 일본인을 구출하기 위해 자위대의 항공기를 활용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일본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에서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대책에 대한 검토에 착수했으며, 관련 예산을 배정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대책 마련에 들어간 시점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일본에 돌아온 직후다. 아베 총리는 지난 2월 23일 NSC의 관계 각료 회합을 열어 스기타 가즈히로(杉田和博) 관방부장관을 중심으로 유사시를 상정한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유사시 상정 대책의 핵심은 한국에 체재하는 약 6만명가량의 일본인 구출이다. 일본 정부는 주한미군 협력을 얻어 이들의 안전확보를 도모하고, 한국의 동의를 받아 자위대 항공기와 함선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이 북한에 군사행동을 하면 동해를 통해 대규모 난민이 일본에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때 난민을 가장한 북한군 병사가 일본에 유입될 경우를 대비한 대책도 논의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유사시 미군에 대한 지원과 북한 내 일본인 납치자 구출 문제도 대책의 주요 논의 과제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기는 하지만 ‘대화와 압력’이라는 기본 방침 아래 다른 나라들과 연계해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압박해 사태를 타개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