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YG스포츠와 매니지먼트 계약

    입력 : 2017.04.11 11:04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YG스포츠가 JLPGA(일본프로골프)투어의 퀸이라 불리는 이보미(노부타그룹·29)와 국내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YG스포츠는 11일 이보미의 매니지먼트사인 일본 노부타 그룹과 협력 관계를 맺고, 국내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보미는 지난 2007년 KLPGA에 데뷔해, 2010년 KLPGA 투어에서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거머쥐며 국내 무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듬해인 2011년 일본으로 무대를 옮긴 후, 2015년 시즌 7승을 비롯, 상금 총액 2억 3천 엔(한화 약 19억 원)으로 남-녀 일본 프로무대에서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상금을 경신했다. 2016년에도 JLPGA 상금왕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일본 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을 차지한 스타 플레이어다. 현재 일본에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선수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강영환 YG스포츠 대표는 "일본에서 활동 중인 이보미 선수는 꾸준히 최고의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탄탄한 기본기와 함께 경기력, 스타성을 두루 갖추고 있는 이보미 선수의 경기력 향상, 추가 스폰서 유치 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면서, "선수의 스타성을 높이기 위해 YG 차원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하겠다"라고 전했다.
    스포츠마케팅 전문기업 YG스포츠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 중인 천재골퍼 김효주(롯데·22)와, KLPGA 이소영(롯데·20), 이다연(메디힐·20), 김지은(메디힐·22), 노연우(20) 선수가 소속돼 활약하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