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비상 탈출용 망치로 車창문 깨고 현금털다 덜미

    입력 : 2017.04.06 16:44

    조선DB
    버스에서 훔친 비상 탈출용 망치로 택시 창문을 깨고 들어가 돈을 훔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A(17)군 등 2명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대전 시내에 주차된 택시 창문을 비상 탈출용 손망치로 깨고 들어가 총 16차례에 걸쳐 현금과 블랙박스 등 3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를 받고 있다.

    A군 등 2명은 탈출용 손망치로 택시 창문을 깬 뒤 도난 경보음이 울리지 않도록, 차 문을 여는 대신 깨진 창 틈에 몸을 넣어 차 안으로 들어갔다. 택시에 현금이 많다는 점을 노렸다. 범행 후에는 경찰 수사를 피할 목적으로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도 가져갔다.

    경찰은 또 문이 잠기지 않은 차량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B(26)씨를 구속했다.

    B씨는 늦은 밤 아파트 주차장에서 문이 잠기지 않은 차량에 들어가 현금과 노트북 등을 훔쳐 달아나는 수법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을 돌며 23차례에 걸쳐 107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이 문이 열려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차량만 골라 범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에서 내릴 때 문이 잠겼는지 꼭 확인해야 하고, 차량에 현금이나 귀중품을 보관하지 않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