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기어나가라고 문자하세요" 文 지지자들 '문자폭탄 논의' 논란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7.03.30 03:03

    박영선, 페이스북에 대화창 공개 "조직적 문자폭탄, 적폐청산 2호"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일부 친문(親文) 네티즌들의 비문(非文) 인사들에 대한 '문자 폭탄' 실태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안희정 후보 진영의 의원멘토단장을 맡고 있다. 안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문 후보를 겨냥해 "어느 한쪽은 옳고 한쪽은 사악하다는 흑백 논리와 이분법적 진리관이 적폐 청산 1호"라고 했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지킴이 십만 대군 모여라'라는 제목의 단체 채팅창에서 "당에서 나가라고 한마디씩 하자"며 비난 문자를 독려하는 대화를 주고받는 화면 사진〈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박 의원과 최근 이재명 후보 캠프에 합류한 이종걸 의원의 전화번호가 나와 있다. 박 의원에 대해선 "당에서 기어나가라고 문자 좀 하세요"라고 돼 있고, 이 의원에 대해 "이재명을 지지했다. 국회의원이라는 인간이 정권 바꿀 생각은 아예 없다"는 대화 내용도 있다.

    또 다른 대화창 사진에는 지난 1월 당 연구원의 이른바 '개헌 보고서' 편파성을 비판했던 김부겸 의원에 대해 "시끄럽게 떠들지 말고 조용히 하라고 할까요"라며 김 의원의 번호가 적혀 있다. 박 의원은 "문 후보를 티끌만큼이라도 비판하면 적이 된다. 문자 폭탄은 폭력이고 사회의 영혼을 혼탁하게 하는 일"이라며 "조직적 악성 댓글과 문자 폭탄은 '적폐 청산 2호'"라고 했다.

    그러나 문재인 후보 측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사진에 나온 지지자들은 캠프나 문 후보 팬클럽인 '문팬'과는 연관성이 없다"며 "문 후보는 그간 여러 번 문팬 회원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성명을 냈지만, 공식 팬클럽에 속해 있지 않은 지지자들에게까지 이래라저래라 하긴 어렵다"고 했다.

    [인물 정보]
    박영선 "문재인빠, 국정원 댓글부대 십알단과 동일선상"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