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3D 프린터·신재생 에너지… 4차 산업혁명 자격증 17개 생긴다

    입력 : 2017.03.29 03:03

    고용부 "내년 하반기부터 발급"

    로봇 부품과 소프트웨어 개발, 3D 프린터 운영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직종에 대한 17개 국가 자격증이 신설된다. 고용노동부는 28일 이 같은 내용의 '제4차 산업혁명 대비 국가기술자격 개편 방안'을 발표하고 "올해 법령 개정과 시험 출제 준비 과정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국가기술자격증을 발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가기술자격은 기능사·산업기사 등 총 527개 자격이 운영되고 있다.

    분야별로는 로봇 관련 자격증이 3개, 3D 프린터 2개, 의료·바이오 산업 4개, 환경보건 2개, 신재생에너지에서 6개 신설된다. 의료·바이오 산업에선 빅데이터를 이용한 정보분석사, 환경보건 분야에선 가습기 살균제와 같은 화학물질로 인한 위험을 방지하는 전문 인력, 신재생에너지에선 태양열·풍력 등을 생산하는 기술자에게 주어지는 자격증 등이 생겨난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연평균 20%씩 성장하는 국내 로봇 시장은 2020년 6조원 규모로 커지고, 신규 인력 수요는 11만8000명에 달할 전망"이라며 "3D 프린터 등 다른 분야도 현재의 2~3배 수준으로 산업 규모가 늘어나는 것에 대비해 국가 차원에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자격증을 신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업 내 기술교육원, 기업대학 등을 통해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는 '기업 운영 과정 평가형 자격'을 확대하고, 일학습병행제에 참여하는 근로자가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과정을 올 하반기에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앞으로 기업에 재직 중인 근로자들도 좀 더 쉽게 새로운 국가기술자격증을 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 현장에서 활용되지 않는 자격시험은 없애기로 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연평균 응시 인원이 50명 미만인 석공예기능사, 포장산업기사 등이 검토될 수 있다"면서 "시험 횟수 축소, 유예 기간(2~3년) 등을 거쳐 단계적으로 자격증 발급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