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규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출연…여진구·김강우와 호흡

입력 2017.03.24 08:4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송영규가 tvN 새 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 출연을 확정, 강렬한 카리스마와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멈추지 않는 연기 열정으로 다양한 작품 등에 출연하며 빛나는 활약을 이어온 송영규가 '써클: 이어진 두 세계'를 통해 명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인 것.
송영규가 맡게 된 한용우 역은 최고의 수재들이 모인 한담과학기술대의 냉철하고 지적인 신경과학과 교수로 여진구, 김강우 등과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게 된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를 종횡무진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과 흔들림 없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아온 송영규는 "기존의 드라마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신선한 형식의 드라마라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도 굉장히 기대가 되고 설렌다. 이 작품을 통해 더욱 섬세하고 강렬해진 연기를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써클 : 이어진 두 세계'는 tvN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SF 추적극으로 여진구, 김강우, 공승연, 이기광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2017년, 2037년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함께 펼쳐지는 새로운 형식의 드라마이다.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가 기획으로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매 작품마다 놀라운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송영규가 출연하는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는 오는 5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