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朴 출두 국가적 비극…개헌 안 되면 다음 대통령도 불행"

    입력 : 2017.03.21 10:48

    검찰에 "국가 품격 고려해 朴 예우 안전 신경써달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지켜본 뒤 “(분권형) 개헌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대통령도 국가적 불행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는 국가적 비극”이라면서 “대통령 1인에 집중된 권한을 분산시키고 어느 한 정당의 권력 독점을 막아야 이러한 비극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개헌에 소극적인 지지율 1위 대선 주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잘 추진돼온 분권 협치형 개헌이 한 당의 반대로 무산된다면 우리 정치권은 혹독한 국민적·역사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다시는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대해선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오늘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검찰은 어떤 외압과 여론에도 휘둘리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힘을 써달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