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30km 추격전 벌인 40대女… 순찰차 6대 파손·경찰 3명 부상

    입력 : 2017.03.21 10:42

    /조선DB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30㎞ 넘게 추격전을 벌이며, 순찰차 6대를 들이받고 경찰관 3명을 다치게 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을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등)로 A(여·4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오후 4시30분쯤 전북 고창군 지인 B(59)씨 집에서 전남 영광군 한 교회 앞까지 30㎞ 넘게 자신을 쫓아오는 순찰차를 따돌리고 도주하면서 순찰차 6대를 들이받고 경찰관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 부인이 “약속을 어겼다”며 홧김에 B씨 집으로 찾아간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하다 집 안에 있던 화분 2개를 부수고 쌀포대를 뒤엎었다.

    경찰이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하자 A씨는 자신의 차를 타고 도망가기 시작했다. A씨는 차를 갑자기 세운 뒤 후진해 순찰차를 들이받고, 고속도로로 진입하려던 자신의 차를 순찰차들이 진을 치고 가로막자 좁은 틈으로 돌진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A씨는 경찰에서 “우울증이 심해서 지인의 집에서 화분을 깨부쉈다”며 “갑자기 경찰이 쫓아오니까 나도 모르게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