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조달환, 엔딩크레딧에 이름 두 번 올라간 사연

  • OSEN

    입력 : 2017.03.21 09:54


    [OSEN=장진리 기자] 조달환이 영화 '보통사람'의 엔딩 크레딧에 이름을 두 번 올렸다. 

    영화 '보통사람'에서 기획 수사의 최대 피해자 태성 역을 맡은 조달환은 영화의 타이틀 캘리그라피까지 담당하며 엔딩크레딧에 이름을 두 번 올렸다. 

    그동안 드라마 '마녀보감',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등의 타이틀 캘리그라피를 담당하며, 연기자 뿐만 아니라 캘리그라피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온 조달환은 '보통사람'의 캘리그라피까지 담당해 남다른 수준의 실력을 자랑했다.

    극 중에서 발바리 대타에서 연쇄살인범의 대타가 되며 기획 수사의 최대 피해자 태성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낸 조달환은 타이틀 로고 작업까지 담당, 엔딩크레딧에 이름을 두 번 올리며 그야말로 영화의 최고 신스틸러로 등극했다. 영화 상영 후 올라가는 엔딩크레딧에 배우, 그리고 캘리그라피스트로 두 번 등장하는 조달환의 이름을 찾는 것은 '보통 사람'을 감상하는 또 다른 재미 요소가 될 전망. 

    한편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