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아이콘, 이번엔 돔투어..韓컴백후 日무대 키운다

    입력 : 2017.03.21 09:12

    [스포츠조선 박영웅 기자] 아이콘이 컴백과 동시에 국내외 무대를 동시 겨냥한다.
    지난 20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 공연을 끝으로 아레나 앵콜 투어 공연 'iKON JAPAN TOUR 2016~2017'를 마무리한 아이콘은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시작으로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미 지난 주에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멤버들은 금주 한 곡 더 추가로 촬영을 진행하는 등 2주에 걸쳐 컴백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아이콘은 이번에 멤버들의 자작곡인 더블 타이틀곡 활동에 나선다. 이미 멤버들이 송라이팅을 겸한 프로듀싱 능력을 검증받은 만큼 앨범 전체적으로 아이콘 특유의 색을 드러낼 수 있는 곡들이 수록될 전망이다.
    아이콘이 국내 신곡을 발표하는 건 지난해 5월 '오늘 모해' 이후 처음이다. 이번 활동은 멤버들에게는 물론 YG에도 의미가 남다르다. 위너와 함께 빅뱅의 바통을 이어받는 YG의 대표 보이그룹인 만큼 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새 음반에 더욱 공을 들였다. 프로듀싱 능력을 물론 실전 무대 경험도 두루 쌓아왔다.
    그동안 아이콘은 국내 활동과 더불어 일본 콘서트 무대에 주력했다. 아이콘은 일본 최고 권위와 전통의 대중음악시상식 중 하나인 일본레코드협회 주최의 제 31회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에서 올해의 신인 아시아 부문상 및 베스트 3 신인 아시아 부문상 등 2개 상의 수상자로 결정되는 쾌거도 이뤘다.
    이번 일본 투어에서 리더 비아이는 돔 투어 계획도 밝혔다. 비아이는 "5월, 6월 아이콘 돔투어 개최가 결정됐습니다. 신선한 무대 준비겠습니다"라며 돔투어 개최 소식과 각오를 밝혔다.
    아이콘은 4월 국내 컴백과 더불어 일본 활동도 병행하게 됐다. 멤버들은 오는 25일에는 일본 최대 패션 페스티벌 '제24회 도쿄 걸즈 컬렉션 2017 S/S'에 출연할 예정이며, 5월 20일 오사카 쿄세라 돔과 6월 17일 사이타마 세이부 프린스 돔(현 메트라이프 돔) 총 2개 도시 2회 돔투어를 통해 현지팬들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일본 아레나 투어로 시작해 돔 투어까지 무대를 확장하는 등 단기간에 성장한 아이콘은 그간 공연에서 쌓은 실전 경험을 이번에 쏟겠단 각오다. 선배그룹인 빅뱅 또한 수많은 콘서트를 거치며 글로벌 인지도는 물론 실력을 쌓아온 만큼 아이콘 역시 한층 업그레이드된 음악과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이콘은 5월 무대를 더 크게 옮긴다. 아이콘의 돔 공연 개최는 데뷔 한지 1년9개월 만의 기록이며, 이는 일본 내 해외 아티스트로서는 사상 최단 기간 내 돔 투어 기록이기도 하다.
    hero16@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