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前 대통령 자택 새벽 4시반쯤 불켜져…집앞에 지지자들 몰려들어

    입력 : 2017.03.21 08:55 | 수정 : 2017.03.21 11:18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21일 오전,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서초동 검찰청사로 출두하는 박 전 대통령을 응원했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는 “빼앗긴 헌법 84조, 주권자인 국민이 되찾겠다. 자유대한민국 국민일동”이라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박 전 대통령의 집 앞 한 달간 집회를 신고한 ‘박근혜 지킴이 결사대’의 유인근 공동위원이 20일 설치한 것이다.

    헌법 84조는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재직 중인 대통령을 기소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현수막은 박 전 대통령이 차를 타고 집을 나설 때 곧바로 볼 수 있는 위치에 걸렸다. 자택 앞에서는 많은 지지자들이 태극기와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을 흔들었으며, 시간이 갈수록 지지자 숫자가 늘어났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오전 9시 자택을 나서 곧바로 서초동 검찰청사로 향하자 배웅하겠다며 자리를 떠 30여명만 자택 근처에 남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부터 밤을 새운 지지자들과 자택 맞은편 건물 복도에서 잠든 사람들도 있었다. 일부 지지자는 몸에 태극기를 두른 채 드러눕거나 고성을 내지르기도 했다. 검찰 출석을 반대한다며 중년 여성 4명이 자택 앞 골목 길바닥에 누워있다가 경찰에 끌려가기도 했다.
    /뉴시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9시쯤 자택에서 나와 옅은 미소를 띤 채 “많이들 오셨네요”라고 짧게 혼잣말을 한 뒤 차량에 탑승했다. 차 안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듯 창문에 손바닥을 붙였고, 이 모습을 본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함성을 질렀다. “검찰청사에 가지말라”며 대성통곡하는 이들도 많았다.

    전날 오후부터 자리를 지켰다는 박모(68·여)씨는 “박 대통령은 국정농단의 주범이 아니라 피해자”라며 “오늘의 검찰 조사는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강원도 동해에서 왔다는 윤모(55·여)씨는 “억울해서 두 다리를 뻗고 잘 수가 없어 여기까지 왔다”며 “박 대통령은 이대로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집 1층에 처음 불이 켜진 시간은 오전 4시 30분쯤이었다. 꺼졌던 불은 6시쯤 다시 밝혀졌다. 2층에는 6시 30분쯤 불이 켜졌다가 다시 꺼졌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까지 가는 대로변에는 ‘종북좌파 척결한 우리 국민 대통령 박근혜’, ‘박근혜 국민 대통령님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있다.

    박 전 대통령이 집으로 돌아온 지난 12일 지지자들이 설치한 현수막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이다. 예상 이동 경로에는 박 전 대통령의 차량을 추적하려고 각 언론사 중계차가 줄지어 대기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의 자택 인근에 경력 12개 중대(1000명)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쯤에는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전담했던 정송주(56)씨와 화장을 담당했던 정매주(51)씨가 자택으로 들어갔으며, 이영선(38) 청와대 경호관도 오전 7시 40분쯤 검찰조사 막바지 대비를 위한 듯 삼성동을 찾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