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박병호가 돌아왔다…개막전 DH"

  • OSEN

    입력 : 2017.03.21 07:38


    [OSEN=허종호 기자] "박병호(31, 미네소타 트윈스)가 돌아왔다".

    박병호가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네 번째 홈런을 쳤다. 박병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경기에서 7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5회 선발 투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로부터 중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시범경기 네 번째 홈런과 함께 2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 1삼진을 기록한 박병호는 시범경기 타율 3할9푼4리를 기록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웨이버 공시 통보를 받아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 들지 못한 박병호는 시범경기의 호성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재입성할 가능성을 높였다.

    기록만 놓고 보더라도 지난해와 큰 차이가 있다. 박병호는 지난해 215타수 41안타(1할9푼1리) 12홈런 24타점에 그쳤다. 그러나 올해는 시범경기에서만 33타수 13안타(3할9푼4리) 4홈런 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시범경기(20타수 7안타 3홈런 13타점)때보다 더 좋다.

    미국 언론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21일 미국 매체 '폭스스포츠'는 "미네소타의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복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폭스스포츠'는 박병호가 시범경기서 3할9푼4리의 타율과 함께 8할1푼8리에 달하는 장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박병호가 돌아왔다"고 강조한 '폭스스포츠'는 "박병호가 미네소타의 메이저리그 로스터에서 탈락한지 1달 만에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미네소타가 1285만 달러(약 143억 7000만 원)를 들여 한국 거포를 데려왔을 때 찾던 파워다"고 전했다.

    '폭스스포츠'는 다시 거포의 이미지를 되찾은 박병호가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내다봤다. '폭스스포츠'는 "박병호의 부활은 케니 바르가스를 몰아내기에 충분할 것이다. 박병호는 미네소타 트윈스의 개막전에서 지명타자로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sportsher@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