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지하철 '핑크 카펫' 항상 비워두자

  • 김수인 수필가

    입력 : 2017.03.21 03:01

    서울지하철공사는 재작년 7월 '임신부 배려석'을 만들었다. 눈에 띄게 하려고 바닥과 의자 등을 분홍색으로 꾸몄으나 큰 효과는 보지 못하고 있다. 바닥에는 '내일의 주인공을 위한 자리입니다'라고, 벽에는 '내일의 주인공을 맞이하는 핑크 카펫'이라고 썼지만 일반인이 염치없이 앉은 모습을 수시로 볼 수 있다. 나이 많은 여성이나 남성 등 임신부가 아님이 확실한 이들이 자리를 차지하곤 한다.

    내가 핑크 카펫을 유심히 보는 이유는 예전에 아내가 어이없이 유산했기 때문이다. 임신 초기에 인천 집에서 서울 친정으로 가는데, 자리가 비지 않아 한 시간 내내 서서 갔다고 한다. 몸이 불편하고 하혈할 것 같아 불안했지만, 자리를 양보해 달라는 말을 꺼내지 못해 손잡이에 매달려 애쓰다가 결국 유산하고 말았다. 나는 그래서 임신부가 아닌 게 확실한 사람이 앉아 있으면 "그 자리는 임신부 배려석인데요. 비워두는 게 좋지 않을까요?"라고 한마디하곤 한다. 대부분 머쓱해하며 바로 일어나지만 "임신부 올 때까지만 앉아 있을게요"라며 버티는 이들도 있다.

    임신 초기에는 임신 여부가 잘 구별되지 않는다. 초기 임신부가 당당하게 자리 양보를 요구하기도 쉽지 않다. 그러므로 핑크 카펫은 항상 비어 있어야 한다. 저출산과 출산 장려책을 이야기하기에 앞서 이런 배려부터 정착되어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