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채수빈 "윤균상, 자꾸 다치면 나 죽어" 애절+달달[종합]

  • OSEN

    입력 : 2017.03.20 23:06


    [OSEN=조경이 기자] '역적' 가령(채수빈 분)이 홍길동(윤균상 분)에 대한 애절한 마음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내관 김자원(박수영 분)과 손잡은 홍길동(윤균상 분)은 금주령을 내려달라고 청했고 그 사이에 술을 빚어 큰 이득을 남겨 왕실에 바쳤다.

    큰 돈을 번 홍길동 무리에 한양 건달들이 싸움을 걸어왔고 패싸움을 하게 됐다. 길동은 단박에 제압했지만 손에 피를 흘리며 깊은 상처를 입었다. 

    가령은 길동의 손을 보며 "앞으로 다치면 안돼. 오라버니 자꾸 다치면 나 죽어"라고 말했다. 잠이 들었던 길동이 그런 가령을 지긋이 쳐다봤다. 

    후에 만신이 등장해 "자네가 아모개 아들이구먼, 오늘보니 장차 자네 몸이 부서지겠다. 역사(力士)는 그리 사는 게 아니네. 하늘이 힘을 낸 자, 힘을 허투루 쓰면 죽는 법이라고 그리 말했거늘"이라고 말했다.

    만신이 돌아간 후 가령은 재수가 없다며 소금을 뿌렸다. 

    홍길동은 가령의 모습을 보고 미소를 지었다. 가령의 어린시절 이야기를 들으며 길동은 "씩씩해서 예쁘고 많이 웃어서 가여워"라며 그녀의 머리와 볼을 쓰다듬었다. 

    rookeroo@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