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패' 임근배 감독 "우리 선수들, 200% 멋진 경기 했다"

    입력 : 2017.03.20 21:22

    "정말 최고로 멋진 경기를 해줬다."
    임근배. 사진제공=WKBL
    잘 싸워서 더 아쉽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가 3패로 우승 도전을 마쳤다. 삼성생명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시즌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아산 우리은행 위비에 72대83으로 졌다.
    4쿼터에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삼성생명은 김한별이 5반칙 퇴장을 당하면서 마지막 동력을 잃었다. 결국 아쉽게 안방에서 우리은행의 우승 세리머니를 지켜보게 됐다.
    다음은 경기 후 패장 임근배 감독의 일문일답.
    -아쉬운 소감은.
    ▶이렇게 시즌을 마무리 하게 돼서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선수들은 200%, 챔피언 결정전 다운 멋진 경기를 해줬다. 체력적이나, 정신적으로 떨어져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두 극복하고 멋있게 경기를 해줬다. 이렇게 진 것은 내 잘못이다. 마지막에 순간적으로 더 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 선수들에게 한 시즌 치르느라 고생했고, 오늘 너무나 멋진 경기를 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4쿼터에 역전을 했을 때 '잡았다'는 생각도 들었을텐데. 우승한 우리은행에게 축하 인사를 하고 싶다. 우리 나름대로는 모자란 부분을 보완해서 다음 시즌을 준비해야 겠다.
    ▶마지막 결정적인 순간에 집중력이 필요하다. 턴오버가 나오고 하는 것은 스스로 물러서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다. 겁이 나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인데, 선수들이 그렇게 하면서 클 것이다.
    -올해 정규 시즌, 챔프전 가장 큰 수확이 있다면.
    ▶선수들이 기량적인 면 보다는 하면 되는구나 하는 마음을 갖는 것 같다. 어려운 줄 알았지만, 몸으로 뛰니 되는 구나 하는 것을 느꼈으면 좋겠다.
    -큰 성과를 거둔 시즌이었는데, 다음 시즌은 어떤 가능성을 봤나.
    ▶그것 역시 선수들에게 달려있다. 시즌 전에 미디어데이 등을 할 때 올 시즌 방향에 대해 이야기 했었다. 계획했던 것은 거의 다 된 것 같다. 선수들이 그런 것을 통해서 다음 시즌에 '한번 (우리은행을)잡아봐야겠다'고 의지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의지가 더 커졌으면 좋겠다. 아쉬워서 울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경기 후 라커룸에서 무슨 말을 했나.
    ▶너무 잘했다고 했다. 내가 못했고, 선수들은 너무 잘했다고 했다. 조금 아쉬웠다. 끝나고 기록을 보니 우리가 자유투를 3개 쐈더라. 사실은 너무 아쉬운 경기다. 선수들은 열심히 좋은 경기를 보여줬는데….
    용인=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