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표창장 논란' 文 측 "모욕" "이게 안희정식 정치냐" 공방 가열…범여권 "군생활 잘한 것" 文 옹호

    입력 : 2017.03.20 14:48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군 복무 시절 전두환 당시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고 말한 이후, 20일 정치권은 ‘전두환 표창장’ 논란으로 뜨겁게 가열됐다.

    이 논란은 전날 이뤄진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내 인생의 사진’으로 특전사 복무 때 찍은 사진을 보이며 “당시 제1공수여단장이 전두환 장군, (12·12 쿠데타 때) 반란군의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말하며 시작됐다.
    /문재인 후보 제공

    토론 직후 안희정 충남지사 측은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며 “과거의 일일지라도 결코 자랑스럽지 않고, 자랑해서도 안 되는 일을 공공연하게 내세우는 일도 없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에서도 “그야말로 태극기 집회에서나 나올 법한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왜곡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문 전 대표 측 김태년 민주당 의원은 “안 지사가 네거티브를 하니 당혹스럽다”며 “내가 아는 안희정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병으로 군복무를 충실해서 받았던 부대장의 표창장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가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냐”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 캠프의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지자가 보내온 글”이라며 “수십 년간 김대중, 노무현을 이어오면서 퍼부어지던 저주가 오로지 문재인만을 향하고 있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비슷한 시각 안희정 측 인사들은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 또 문자 폭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느냐”고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을 비판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논란이 커지자 안 지사는 직접 나서서 “애국심에 기초한 문 후보의 말씀이셨을거라고 전 생각한다”고 진화하면서도 “그런데 그런 말씀에 대해서 좀 황당해하거나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도 있는 게 사실 아니냐. 문 후보가 그 당원들까지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 활동하고 광주와 함께 산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며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식이라고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조금 심하다”고 했다.

    범여권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군인이었을 때 상관에게 표창장을 받는 것은 군 생활 잘했다는 뜻”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문 전 대표는 공수부대원이었다. 그때 군인으로서 충성을 다했고 표창을 받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이고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면서 “과거의 것과 현재의 것을 너무 많이 연결시키는 걸 저는 조금 상황을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전 대표가 상대 당의 대선후보이지만 군 생활 중 표창을 받은 것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사병으로서 군 생활을 열심히 한 것을 두고 죄를 물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문 전 대표가 받은 표창장은 '전두환 개인'에게 받은 것이 아니라 '특공여단장'에게 받은 표창"이라며 "박근혜 정부에서 공무원 생활을 열심히 했다고 그들 모두를 국정농단세력이라고 할 수는 없지 않냐"고 말했다.

    반면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문재인 캠프 측에서는 얼마 전까지 '전두환 표창장'을 가짜뉴스로 지목했는데 순식간에 가짜뉴스에서 진짜로 둔갑시킨 문 전 대표의 말 바꾸기에 또 한 번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문 전 대표는 이미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 시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 견해를 물어보자' 했던 사실이 폭로되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말을 바꾸고 친북 안보관을 교묘히 숨기려 했던 전례가 있다”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국정을 책임질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거짓말로 책임을 모면하려는 궁색한 자세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스스로 대통령의 자질이 없음을 인정한 모양새"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