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두환 표창장' 논란에 "평생 광주와 함께 산 저에게 모욕처럼 느껴진다"

    입력 : 2017.03.20 13:4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전두환 표창장’ 논란에 대해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 활동하고 광주와 함께 산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광주 구(舊)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식이라고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조금 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전날 TV 합동토론회 과정에서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했고, 이에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문 전 대표는 기자회견에 앞서 전남도청 앞 농성장에서 5월 단체의 항의를 받았던 것에 대해 “광주 5·18이 정말 너무나 깊은,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여서 손만 닿으면 고통이 느껴지는 예민한 문제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했다.

    그는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된 사람”이라며 “아이러니하게 제가 군복무할 때는 또 전두환씨가 제가 근무하던 공수여단장이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 온몸을 바쳤고, 군 복무할 때는 충실히 군복무를 했다”며 “제가 어제 (토론회에서) 최성 후보가 먼저 전두환 장군을 이야기해서 ‘전두환 장군이 반란군의 우두머리’라는 것도 분명히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