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구 삼자범퇴' 오승환, ATL전 1이닝 퍼펙트

    입력 : 2017.03.20 07:24

    오승환. ⓒAFPBBNews = News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이 소속팀 복귀 이후 시범경기에서 무실점 행진을 했다.
    오승환은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 레이크 부에나비스타챔피언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세인트루이스의 3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이날 오승환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소집 후 소속팀 세인트루이스에 복귀한 오승환은 지난 17일 복귀 후 첫 등판에서 1이닝 2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었다. 이날 애틀랜타전에 복귀 후 2번째, 올 시즌 스프링캠프 3번째 등판이었다. 첫 등판에서 홈런을 맞는 등 불안했던 오승환은 WBC 이후 정상 궤도를 찾은 모습이다.
    7회말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선두타자 카일 쿠비자를 2루 땅볼로 처리한 후 션 카즈마를 좌익수 뜬공, 오지 알비에스를 1루 땅볼로 삼자범퇴 했다. 아웃카운트 3개를 잡는데 투구수는 8개면 충분했다. 7회를 깔끔하게 마친 오승환은 8회 수비를 앞두고 케빈 시그리스트와 교체됐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인물 정보]
    야구선수 오승환 프로필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