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20년간 해온 '대국답게 하자'던 말 지켜라"

    입력 : 2017.03.20 03:03

    틸러슨, 중국行 기내서 인터뷰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에 대해선 "미래를 예측할 수는 없다"

    한·중·일을 순방 중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8일 "북핵 문제 해결은 미·중 관계의 최우선 사항"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가는 전용기에서 유일하게 동행한 미국 인터넷 매체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 인터뷰에서 "북한 위협이 임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운반 시스템을 개발하도록 계속 내버려두는 바람에 (그 위협이) 매우 우려할 만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북한이 도발을 계속한다면 우리는 누구도 원하지 않는 곳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지난 17일 한·미 외교장관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금지선을 넘을 경우 대북 군사행동에 나설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같은 맥락의 발언으로 보인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은 북한 정권이 (도발을) 다시 생각하게 할 정도의 영향력을 갖고 있으나 그동안 충분히 쓰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중국은 지난 20년간 미국을 향해 '대국답게(행동)하자', '(한반도) 비핵화를 시키자'고 말해왔다"며 "이제 (그 말에 따라)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했다. 중국이 스스로 했던 '말빚'을 갚아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이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에 대해선 "반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여지를 남겨두는 답변을 했다. 그는 "미국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으며, 한반도가 비핵화되면 일본이 핵무기를 가지려고 할 이유나 필요성이 없어진다"면서도, "우리는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다. 미래를 예측할 수는 없다"고 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국보다 일본에 호의적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번 순방에서) 일본은 총리가 있지만, 한국은 (대통령이) 현직에 없어서 고위급 회담의 기회가 없었다"며 "(한·미) 각료급 사이에 두 정부의 소통은 매우 빈번하다"고 했다. 그러나 일본을 호칭할 때는 '경제 규모로 볼 때 가장 중요한 동맹국(our most important ally)'이라고 표현한 반면 한국은 '동북아 안정과 관계 있는 중요한 파트너(important partner)'라고 표현했다.


    [인물 정보]
    트럼프·시진핑, 4월초 첫 정상회담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