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북핵, 中역할 중요" 왕이 "美·北간의 문제"

    입력 : 2017.03.20 03:13

    평행선 달린 美·中 외교회담… 사드 배치 문제는 언급 안 해
    시진핑에 트럼프 訪中 의사 전달

    중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8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지난 20년간의 노력은 성공하지 못했다"며 "미·중은 현재 한반도 긴장이 상당히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중국은 북한이 더 나은 길과 다른 미래를 선택하도록 협력하기로 한 결의를 새로 다졌다"고 했다. 북핵 해결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왕이 외교부장은 "북핵 문제는 본질적으로 미·북 간의 모순"이라면서 "북핵 문제가 지금에 이르게 된 근본 원인은 6자회담이 중단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북핵 문제의 근원은 중국이 아니라 미국에 있으며, 대북 제재보다 대화가 중요하다는 종전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이날 미·중 외교 사령탑은 한반도 문제에서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렸다. 한반도 사드 배치 문제는 기자회견장에선 공개적으로 거론하지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가능한 한 빨리 정상회담 개최를 기대하며, 중국 방문의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시 주석은 "미·중은 충분히 아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시 주석을 만난 미국의 첫 장관급 인사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틸러슨 장관과 왕이 부장은 이번에 북핵과 사드 문제의 구체적 해법보다 오는 4월 초로 예상되는 미·중 정상회담의 의제와 일정을 조율하는 데 집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