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이승현 4강직행 소감 "6강PO 갔으면 체력적으로 힘들었을듯"

    입력 : 2017.03.19 16:54

    고양 오리온이 5연승하며 플레이오프 4강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6라운드 고양 오리온과 서울 SK나이츠의 경기에서 오리온 이승현 선수가 SK 화이트 선수를 마크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오리온은 1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6라운드 서울 SK나이츠와의 경기에서 71대62로 승리하며 정규리그 2위를 확보했다.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게 됐고 정규리그 1위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승차도 1.5경기로 좁혔다.
    이승현. 사진제공=KBL
    오리온의 이승현은 이날 13득점 5리바운드로 팀의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경기 중 미끄러져 부상을 입기도 했지만 끝까지 뛰며 정규 리그 2위 확보를 축하했다.
    다음은 이승현 선수와 일문일답.
    -초반에 SK에 뒤졌었다.
    ▶오늘 이기면 4강 진출 확정이었는데 처음 선수들도 조금 방심한 것 같다. 전반이 끝나고 잘 추스려서 역전해서 좋은 경기가 되서 다행이다. 모든 선수들이 다 잘한 것 같다.
    -4강 직행은 처음인데.
    ▶지난해 6강으로 플레이오프에 올라갔을 때는 체력적으로 힘든 면이 있었다. 4강을 준비할 시간도 부족했다. 올해도 6강부터 했으면 힘들 뻔 했다. 이번에는 정규리그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잘 정비해서 준비하겠다.
    -오데리언 바셋이 좀 부진한 것 같다.
    ▶수비에 문제있다고 하기 보다 공격적인 부분 좀 아쉬웠다. 쉬운 슛을 실패했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선수가 안들어가는 날들도 있다. 그런 기복이 좀 있는 것 같은데 본이도 대처할수 있는 요령이 생긴 것 같다. 그런 부분을 옆에서 잘 일깨워서 풀어나가면 앞으로도 좋은 경기 할 수 있을 것 같다. 플레이오프가도 잘 할 것이다.
    -중요할 때 득점을 잘 해낸다.
    ▶나도 이제 한시즌 더 치르면서 느끼는게 어차피 찬스가 났을때 내가 하든 다른 사람이 하든 넣어야 한다는 것이다. 내게 기회가 오면 자신있게 공격하는게 맞다. 나도 세번째 시즌이라 적응이 되서 포스트에서 시도도 많이 한다.
    -오늘 부상을 입은 것 같던데.
    ▶어제 이 경기장에서 SK와 삼성의 경기를 보니 선수들이 많이 미끄러지더라. 그래서 나도 많이 미끄러질수도 있겠다 생각했는데 역시나였다.(웃음) 아킬레스건에 무리가 간 것 같은데 심한 정도는 아니다. 테이핑만 다시하고 경기 했다.
    -플레이오프는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우리 팀은 공수 완성도는 높은 편이다. 수비는 우리 골밑이 약해서 그것을 보완하는 플레이를 해야할 것 같다. 공격에서는 우리가 패턴 플레이 위주로 돌아가서 약속된 플레이를 많이 했다. 창의적인 플레이가 많이 나와야 할 것 같은데 감독님도 5라운드때부터 그런 주문을 하셔서 많이 맞춰가고 있다. 수비에서는 로테이션이 미숙해서 3점 찬스를 많이 주는 것 같다. 그런 점을 보완하겠다.
    잠실학생=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