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사진'…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입력 2017.03.19 14:27

문재인·안희정·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19일 KBS 대선후보 경선토론에서 ‘내 인생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 후보는 군 복무 당시 사진을 소개했고, 안 후보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진을, 이 후보는 어머니와 찍은 대학입학식 사진을 골랐다.

문 전 대표는 특수전사령부에 군 복무할 당시 찍은 사진을 들어보이며 “공수부대는 하늘에서 낙하산을 타고 적진으로 침투하는 훈련을 하는데, 산악에서 강하할 때 입는 산악 강하 복장”이라고 했다.

그는 “(당시)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을 받기도 했다”며 “국가관, 안보관, 애국심은 이때 형성됐다”고 했다.

문 후보는 “군 복무 당시 제가 확실하게 인식을 가진 것은 확실한 안보 태세를 갖춰야 남북관계가 평화로울 수 있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대통령이 된다면 확고한 안보 태세와 국방 우위를 바탕으로 북한과 평화로운 관계를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 제공
안희정 후보는 1980년 5월23일 신문에 실렸던 사진을 소개했다. 안 후보는 사진을 소개하며 "(당시) 모든 신문에 도배한 최초의 광주 시민항쟁 모습”이라며 “제가 이 신문 사진을 봤을 때가 고등학교 1학년 때였는데, (이후) 말할 수 없는 불면의 밤을 보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저는 그 뒤 여름방학을 지내고 나서 광주항쟁과 김대중내란음모에 의심을 한 죄로 학교에서 제적당했다”며 “오늘날 정치인 안희정을 만든 이 사진은 제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경향신문(안희정 후보 측) 제공

이재명 후보는 대학교 입학 당시 어머니와 찍은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 이 후보는 검은색 교복을 입고 있다.

이 후보는 “제가 공장에서 일을 하느라 중·고교를 다니지 못해, 교복을 입어본 적이 없다”며 “그게 한이 돼 (고등학교) 교복을 일부러 맞춰 입고 대학 입학식에 갔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어 “제 인생에서 어머니는 소중한 분이다. 제가 어릴때 어머님이 저를 공장에 데려다 주고 어머님은 화장실 청소하고 살았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