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북한대사관 "사드 배치는 아시아 전략적 균형 파괴. 미국은 대북 정책 바꿔야"

    입력 : 2017.03.16 17:23

    주중 북한대사관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는 뜻을 16일 밝혔다.

    또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는 아시아 전략 균형을 파괴하고 있으며, 미국은 대북 정책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김정남 암살 사건을 북한과 무관한 ‘정치적 책동’일 뿐이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 소재 대사관저에서 미국·일본·중국의 일부 매체를 상대로 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북한대사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불안을 야기하는 한·미 연합훈련을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는 반드시 우리의 힘으로 국가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할 것이며 세계 평화와 안정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우리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에도 위협이고, 이는 아시아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의 대북 정책이 바뀔 필요가 있다”면서 “미국은 40년간 침략 전쟁을 벌여왔고 핵전쟁 연습을 광란으로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말레이시아에서 일어난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해선 “말레이시아 사건은 공화국과 상관이 없고 북한을 전복하려는 정치적 책동이며 배후 조종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