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증거 인멸용 문서파쇄기 대량 구입' 의혹에 "교체주기 돼 바꾼 것일뿐"

    입력 : 2017.03.16 13:42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는 16일 지난해 말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뒤 증거인멸을 위해 문서 파쇄기를 집중 구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용 연한(11년)이 다 된 파쇄기를 교체한 것으로, 1년 전 예산을 기획해 집행한 것”이라며 증거인멸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와대가 지난달 10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보도가 있던 다음날부터 총 24대의 문서파쇄기를 집중 구입했다"며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한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기록물법 위반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수사 단서 파기 목적으로 새로 구입한 게 아니라 노후된 파쇄기를 교체한 것"이라며 "(증거인멸)의혹은 전혀 근거도 없고 말도 안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파쇄기는 교체주기 및 사용연한이 11년"이라며 "전 정부에서 사용하던 것들을 그대로 받아서 사용해왔는데, 이번에 교체된 것들은 노무현 정부 때 구입한 것으로 너무 오래돼 소음도 나고 도저히 사용을 할 수 없어서 교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체할 때는 다음 연도 구매계획 예산을 편성해서 조달청을 통해 구매한다. 2016년의 경우 전년도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 17대를, 2017년의 경우에는 역시 전년도에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서 12대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2016년 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모두 29대를 차례로 구매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이전에 김대중 정부는 19대, 노무현 정부는 97대, 이명박 정부는 27대, 박근혜 정부는 39대의 문서파쇄기를 구매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