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靑본관 대통령 집무실, 비서동으로 옮길 것"

    입력 : 2017.03.16 03:03 | 수정 : 2017.03.16 08:02

    국회서 정치개혁 공약 발표
    "세종시로 청와대·국회 이전… 불량 의원, 리콜 가능케 하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5일 국회에서 '정치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청와대 본관의 대통령 집무실을 비서동으로 이전하겠다고 했다. 미국 백악관처럼 참모들과 지척에서 소통하겠다는 것이다. 현 대통령 집무실은 비서동에서 500m가량 떨어져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옮기고 매일 아침 출근하겠다고 한 것과는 차이가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을 포함한 정치 개혁 관련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는 또 "대통령의 인사권을 축소하겠다"며 "장관급 이상의 모든 정부 인사는 국회의 인준을 받아 임명하고, 개헌 전까지는 강제력이 없더라도 자발적으로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했다. 법적으로는 장관의 경우 인사청문회를 거치기만 하면 되고, 국회의 찬반에 관계없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안 후보는 개헌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시하고 청와대·국회를 세종시로 모두 이전하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외교·국방·통일 등 국가 안위에 관한 중요 정책을 국민이 투표로 바꿀 수 있도록 국민투표의 실시 주체와 범위를 확대하겠다"고도 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 법률심사우선청구권을 도입해 국회가 꼭 필요한 법안의 심사를 미루거나 게을리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밖에도 ▲국민발안제 ▲국민공천제 등을 공약했다.

    안 후보는 '불량 국회의원' 퇴출 방안도 발표했다. 안 후보는 "국민에게 국회의원에 대한 윤리위원회 제소권을 부여하고 윤리위 심사에서 국민 배심원제를 도입하겠다"며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불량 의원 리콜이 가능해지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그간 도입을 주장해온 '대선 결선투표제'도 공약으로 발표했다. 또 "독일식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를 도입해 국회 전체 의석 중 비례대표 비중을 확대하겠다"며 "정당의 공천 부패를 예방하기 위해 정당투표 1표에 더해 정당명부 내 후보에 대한 1표를 추가로 도입하겠다"고 했다. 총선이 '1인 3표'제로 실시되는 것이다.

    이에 앞서 안 후보는 이날 오전 '트럼프노믹스 시대 우리의 전략'을 주제로 열린 'TV조선 국제포럼'에 참석했다. 그는 ▲미국의 FTA 재검토 요구에 대한 대응 ▲선제적 대미 투자 ▲내수산업 활성화 ▲통상정책 수립 과정에서의 국민 소통 강화 ▲대통령 직속 통상정책위원회 구성 등 '5대 과제'를 제시했다.

    한편 안 후보는 오는 1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선언 장소는 2012년 세계적 석학 제러미 리프킨이 '3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강연한 종로구 '마이크임팩트'로 선정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