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 '어대문' 끝났다. 앞으로는 '그대안'"

    입력 : 2017.03.15 16:26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은 끝났다. 앞으로는 ‘그대안’(그래도 대통령은 안희정)이다”라고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국회의원 멘토단장을 맡은 박 의원은 15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전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 불리는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을 영입한 것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도대체 문 전 대표 캠프의 경제정책 지향점은 무엇인지 혼동스럽다”며 “사공이 너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고 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대연정을 비판하면서 박근혜 경제교사(김광두 원장)를 김종인 전 대표에 이어 모셔온 것은 일관된 논리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