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콘강 안 건넌 건 다행" …야, 黃 권한대행 불출마에 "당연한 결정"

    입력 : 2017.03.15 16:16

    야당들은 15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일제히 “당연하다”는 입장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경미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루비콘 강을 건너지 않고 돌아온 황 권한대행이 지금이라도 국정 안정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로 결정한 것은 당연하고 또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탄핵당한 박근혜 정부의 총리로서 출마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긴급 상황에서 황 권한대행이 출마하게 되면 유일호 부총리가 대행의 대행이 되는 무책임한 상황이 초래될 뿐이었다”고 했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의 대선 불출마 선언은 상식적인 결정이며 당연한 일”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지난해 12월 9일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뒤, 대선 불출마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대권 주자 같은 일정을 소화하면서 여러 가지 억측과 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지극히 당연한 판단”이라며 “지금까지 간을 보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빠진 자리를 꿰차보려 했던 계산이 여의치 않자 이러한 선택을 한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