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3당 개헌 합의에 "자유당은 대통령 파면 석고돼죄해야…이런 사람들이 개헌하는 건 있을 수 없다" 반발

입력 2017.03.15 13:53

/조선DB
/조선DB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야 3당이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이런 사람들이 개헌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15일 안철수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치개혁 정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특히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말하고 싶다. 자유한국당이 대통령 파면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람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이 공공연히 헌법 불복을 외치고 있다. 이런 사람들이 개헌을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개헌에는 반대한다"며 "저는 국민이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는 "(개헌의) 가장 적절한 시기는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에 부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야 3당이 대선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하기로 합의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가지고, 오는 5월로 예정된 대선 투표일에 개헌 국민 투표도 함께하자는 방안에 합의했다.

3당은 이날 회동을 통해 개헌 단일안 초안을 도출했으며, 막바지 조율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