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담 성분 소문 뉴트리아 "전염병 병원체 득실… 위험해"

    입력 : 2017.03.14 15:45

    뉴트리아/조선DB

    최근 웅담 성분이 있다는 소문이 돌았던 ‘괴물 쥐’ 뉴트리아가 다양한 전염 병원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환경부는 생태계 교란 생물로 알려진 뉴트리아가 동물과 사람 사이에 직·간접적으로 전파되는 전염병을 일으키는 다양한 인수공통 병원체를 보유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야생동물의 간과 쓸개는 살모넬라균 등 다양한 인수공통 세균이나 기생충에 감염될 수 있는데, 뉴트리아 역시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다양한 병원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2014년 대한기생충학회지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견된 뉴트리아에서 뉴트리아분선충과 간모세선충이 발견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미국과 캐나다, 아르헨티나 등 해외 연구에서도 뉴트리아에서 다양한 병원체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뉴트리아 담즙에서 발견된 웅담 성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지만 담즙 내 우루소데옥시콜린산(UDCA)의 독성에 대한 검증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뉴트리아는 불가리아 등에서 1980년대 후반 모피용으로 국내 농가에 도입된 후 사육을 포기하는 경우가 늘면서 일부 개체가 국내 생태계에 방출됐다. 강한 생명력으로 농작물 피해나 생태계 교란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확산되자 2009년부터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뉴트리아는 국내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된 20종 중에서 유일한 포유류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뉴트리아를 100대 악성 외래종으로 지정했다.

    국립생태원이 전국 뉴트리아 서식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내 뉴트리아 추정 개체수는 2014년 8700마리에서 2016년 1월 기준 5400마리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환경부 장관의 허가없이 생태계교란 생물인 뉴트리아를 사육·유통하는 것은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박천규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최근 뉴트리아 담즙에서 웅담 성분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보도된 이후 뉴트리아 섭취에 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야생 뉴트리아는 기생충 등 다양한 병원체를 보유할 우려가 높은 만큼 섭취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